[뉴스천지 2017.10.24] 광주 동구 ‘금남로공원’ 지명변경 4·19단체 간담회 개최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언론보도

신문자료 | [뉴스천지 2017.10.24] 광주 동구 ‘금남로공원’ 지명변경 4·19단체 간담회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10-27 13:43 조회4,100회 댓글0건

본문

 

 

[광주] 동구 ‘금남로공원’ 지명변경 4·19단체 간담회 개최
26일 관련 단체 조율 후 11월 지명위원회서 심의 예정

​ 

 

 

광주 동구(청장 김성환)가 오는 26일 금남로3가에 위치한 ‘금남로공원’ 지명변경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금남로공원은 조선시대 금남군(錦南君) 정충신 장군을 기리기 위해 금남로로 명명된 도로명에 따라 광주광역시가 지난 2006년 준공 시 ‘금남로공원’으로 명명했고 현재까지 십여 년 넘게 그 이름으로 불러왔다.

그러다 올해 5월 광주4.19민주혁명기념사업회(회장 이병열)가 4.19정신을 기리기 위해 ‘금남로공원’을 ‘금남로4.19공원’으로 지명변경 요청했다.

이에 동구는 지난 8월 지명위원회를 개최했지만 ‘금남로4.19공원’이 아닌 3.15부정선거에 항거한 의미를 담아 ‘광주3.15’공원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호남4.19혁명단체총연합회(회장 김영용)의 반대의견으로 결정이 보류돼, 관련 단체들의 이견을 최종조율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개최하게 됐다.

동구청 3층 상황실에서 열리는 이날 간담회는 ‘금남로4.19공원’으로 지명변경을 요청한 광주4.19민주혁명기념사업회(회장 이병열)와 ‘광주3.15공원’으로 변경을 요청한 호남4.19혁명단체총연합회(회장 김영용)를 비롯한 4.19 관련 공법·임의단체 회원들이 참여한다.

  

< 중   략 >

김성환 동구청장은 “이번 간담회가 ‘금남로공원’ 지명변경과 관련한 단체들의 견해을 듣고 서로간의 이견을 조율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단체 의견을 충분히 듣고 적법한 절차를 거쳐 지명변경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4.19혁명의 최초 발원지인 금남로에서는 3.15부정선거 당시 경남 마산보다 3시간여 앞서 ‘곡 민주주의 장송(哭 民主主義 葬送)’ 의거가 일어났으며 4월 19일 당일에는 학생들의 행진에 시민들이 합류하면서 수천 명의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광주지역 사망자 8명 중 4명이 금남로에서 사망했고 8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김경순기자]

 


 

 

 

 

 

 

기사전문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언론보도 목록

Total 3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