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천지 2017.06.28] ‘4.19혁명’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추진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언론보도

신문자료 | [뉴스천지 2017.06.28] ‘4.19혁명’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6-30 16:30 조회4,068회 댓글0건

본문

‘4.19혁명’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추진
 

dc64e2eaec7d0e85f58a0d324bda28f7_1498807725_7817.jpg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이 세계기록유산의 등재신청대상(2019년 등재 결정)으로 ‘4.19 혁명 기록물’과 ‘동학농민혁명 기록물’, 2건의 기록유산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세계기록유산은 유네스코 사무국에서 주관하는 프로그램으로, 귀중한 기록유산을 보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전 세계적인 인식을 높여 가능한 많은 대중이 기록유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자 1992년부터 시작됐다. 현재 우리나라는 조선왕조실록 등 13건의 세계기록유산을 보유하고 있다.

세계기록유산은 2년에 1회씩, 국가 당 2건의 기록유산을 등재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된 기록유산은 유산의 진정성, 독창성, 비대체성, 세계적 관점에서의 중요성 등 등재기준에 따라 기록유산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자문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등재 여부가 결정된다.

이번에 대상으로 선정된 ‘4.19혁명 기록물’은 1960년 2월 28일 대구 시위를 시작으로 3.15 부정선거를 거쳐 독재정권을 무너뜨린 4.19 혁명의 원인, 전개과정, 혁명 직후의 처리과정과 관련된 일체의 기록유산이다. 국가기관, 국회·정당이 생산한 자료, 언론 보도자료, 개인의 기록, 수습 조사서, 각종 사진과 영상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제3세계 국가 중 가장 모범적인 한국의 민주화 과정을 기록한 자료로, 관련 공문서 그리고 혁명의 주체가 된 민간의 기록물 등을 포괄하고 있다.

 

< 중   략 >

당시 혁명군이 추구한 정의, 평등 등의 가치 이외에도 중국 중심의 전통적인 동아시아 질서가 해체된 계기가 됐던 운동에 대한 기록물이다.

아울러 세계기록유산의 오는 8월에 제출 예정인 아태지역목록 등재신청대상으로는 ‘만인의 청원, 만인소’와 ‘조선왕조 궁중 현판과 편액’이 최종 선정됐다.

‘만인의 청원, 만인소’는 사도세자 추존 만인소와 복제개혁 반대 만인소로 구성돼 있으며 청원내용과 만여 명에 달하는 청원인의 서명과 수결로 이뤄진 기록물이다.

‘조선왕조 궁중 현판과 편액’은 선조 시기부터 1915년까지 제작돼 궁궐, 종묘에 걸렸던 현판과 편액으로 건물의 지위, 형태, 공간 기능 등 궁궐 건축과 관련된 정보를 담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장수경기자]


 

 

 

 

 

 

기사전문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언론보도 목록

Total 3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